메가존, 올 매출 4000억원 넘본다

Posted on - at -

0 Flares Filament.io 0 Flares ×

메가존이 올해 지난해 매출 2000억원보다 2배 많은 4000억원 돌파를 예상한다. 클라우드 인프라는 물론이고 애플리케이션 개발까지 확장한다.

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메가존이 최근 3년 동안 해마다 두 배씩 매출이 성장했다고 밝혔다. 메가존은 2012년 아마존웹서비스(AWS)와 국내 첫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클라우드 운영·관리 분야에 본격 뛰어들었다. 7년간 AWS를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(MS), 구글 등 주요 클라우드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다양한(멀티) 클라우드를 제공하는 사업자로 성장했다. 삼성전자, LG전자 등 주요 대기업을 비롯해 우아한형제들(배달의민족), 야놀자 등 주요 스타트업을 포함 1200여개 이상 고객을 확보했다.

메가존은 지난해 AWS 서비스만 제공하는 전담 자회사 메가존클라우드를 설립했다. 최근 급성장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 대응했다.

이 대표는 “데이터센터(IDC) 전체를 AWS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사례가 등장할만큼 클라우드 시장은 빠르게 성장 중”이라면서 “최근 해마다 매출이 두 배 이상 성장한 것도 클라우드로 인프라를 이전하는 마이그레이션 시장까지 본격화한 덕분”이라고 말했다. 이어 “AWS는 메가존 클라우드 사업 시작이자 가장 매출 규모가 큰 사업”이라면서 “AWS 전담인력만 300여명이 넘어 AWS 조직을 더 키워보자는 판단아래 분사하게 됐다”고 덧붙였다.

메가존은 클라우드 인프라뿐 아니라 클라우드 최적화한 앱 개발, 제공까지 가능한 회사로 거듭난다. 이 대표는 “단순히 인프라(IDC)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수준만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루기 어렵다”면서 “클라우드에 최적화된 앱을 개발, 구현해야 업무 전반을 클라우드에서 유연하게 운영한다”고 말했다. 이어 “클라우드 인프라 종류에 관계없이 구동 가능한 앱 개발에 관심을 갖는다”면서 “메가존이 초반부터 쌓아온 앱 개발, 운영 역량을 클라우드에서도 구현하도록 투자하고 역량을 집중한다”고 말했다.

메가존클라우드는 최근 LG CNS와 합작법인(JV)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. 양사 인력 100여명 정도 규모로 조만간 역삼 위워크에서 협업을 시작한다.

이 대표는 “LG CNS와 함께 대한항공 인프라 이전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했고 이 경험을 공공, 금융 등 다양한 사업으로 확장하자는 공감대가 양사 간 형성됐다”면서 “LG CNS 대형사업 운영 경험과 메가존 클라우드 역량이 더해져 대형 클라우드 사업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메가존은 해외 시장도 적극 공략한다. 이미 메가존 전체 매출 가운데 절반가량이 일본, 미국 등 해외 매출이다. 국내 매출 비중은 45% 정도다.

이 대표는 “한국이 이제 막 클라우드 시장이 열린 것처럼 동남아시아 등 아직 클라우드를 도입하지 않은 국가는 시장 잠재력이 크다”면서 “메가존뿐 아니라 LG CNS와 함께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 등 미개척 중인 국가 대상으로 계속 도전 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<전자신문 10월 31일 김지선기자 river@etnews.com 원문 : http://www.etnews.com/20191031000155>

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Google+ 0 Pin It Share 0 Email -- Filament.io 0 Flares ×